database.sarang.net
UserID
Passwd
Database
DBMS
MySQL
PostgreSQL
Firebird
Oracle
Informix
Sybase
MS-SQL
DB2
Cache
CUBRID
LDAP
ALTIBASE
Tibero
DB 문서들
스터디
Community
공지사항
ㆍ자유게시판
구인|구직
DSN 갤러리
도움주신분들
Admin
운영게시판
최근게시물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3801 게시물 읽기
 
No. 3801
웃읍시다....
작성자
고원택(araryo)
작성일
2003-10-17 20:08
조회수
1,862

화투로 보는 우리문학을 기술하겠다...
일단 고려말기로 올라가자..
고려시대 유명한 탓자(화투꾼..) 정몽고의 시조를 엿보겠다...


* 단 심 고 *

이 몸이 죽어 죽어 광도 못팔고 고쳐 죽어,

청단에 홍단되어 피박이라도 잇고 업고,

쓰리고향한 일편단심이야 가실 줄이 이시랴.


* 작품 해설
네명이서 치는데..
하도 패가 안들어와서..
광도 못팔고 계속 죽다가.
한판꼈더니 청단에 홍단을 멋지게 성공하고...
피박까지 씌울수 있을것 같은 상황에서..
쓰리고를 부르기 위해..
눈에 불을 켜고 치는 한 남자의 피맺힌 절규를 엿볼수 있다...


작가소개

정몽고 (고려말기 ~ ?)
고려 말기..화투판의 대가로써..
광팔때 쌍피도 팔수있게 하는 새로운 화투판에 끼라는 설득을 끝까지 거부하였는데
하루는 돈따가지고 집에 돌아오다가..
다리위에서 화투짝으로
뒤통수를 맞아 암살당했다고 한다..


우리는 정몽고와 한때 쌍벽을 이루던 광팔때 쌍피도 팔자는 개혁

화투파인 이광원의 시조를 살펴봐야겠다...


* 하 여 고 *

광판들 어떠하며 쌍피판들 어떠하리.


팔공산 똥쌍피 같이판들 그 어떠하리.


우리도 이같이 광팔아 오광까지 누리리라.


* 작품 해설

고려말기 화투판의 대가 정몽고를 자기네 편으로 끌어들여
광팔때 돈을 더 많이 벌어보겠다는 내적 심정이 가미된 글로써
팔광에 똥쌍피를 끼워 파는 장면에서는 상황에서..
갈등이 점차 고조되며 광다섯개를 잡아 팔겠다는 그의 의지에서
돈에 환장한..한남자의 굳센 의지를 엿볼수 있다.


작가소개

이광원 (고려말기~조선초기)
어릴적부터..싹쓸이에 소질이 있어 비범함을 과시했던
이광원은 정몽고와 고려시대 화투패거리의 양대산맥이었고..
정몽고를 없앤 공로로..
조선최고의 탓자집안의 대들보가 되었으나..
아버지가 자기에게 선을 안시켜주고
형에게 선의 자리를 물려준채 화투계를 떠나자...
가족들의 화투판에서 모두에게 피박을 씌워
형제간의 피터지는 피싸움의 계기를 만들었고..
결국에는 조선최고의 탓자집안의 선을 잡게되었다.
그의 셋째아들이 청단,홍단을 한글로 창제하여..
우매한 백성들을 구제한..
그 유명한 세종단왕이시다...


이제까지..하여고를 감상했다..
그런데..90년대에 폭팔적인 인기를 얻었던
고태지와 광파는 아이들도 하여광이라는 노래를
2집에 수록하였으니...
한번..하여고와 비교하며..음미해 보도록 하자...


* 하 여 광 *

싹쓸이로 모든걸 뺏겨 버렸던
내피가 다시 내게 돌아오는걸 느꼈지
광은 언제까지나 나만의 나의 주무기라 믿어왔던 내생각이 틀리고 말았어.
깨진고도리는 필요가 없어.
이제는 새를 봐도 아무런 느낌이 없어.
광에게 항상 시선을 멈추었던 예전에 내모습과...
쌍피를 바라보던 내모습과....
청단의 모습이...
모든게 그리워 진거야 지금 나에겐...
똥을 볼때마다 내겐 가슴이 떨리는 그 느낌이 있었지....
난 그냥 똥에 똥쌍피를 던진거야...고우고우고우고우고..

비홀로 있을때조차...
쌍피를 기다린다는 설레임에 언제나 기쁘게 맘을 가졌던거야...
고우고우고우고우고..

부풀은 내 패중엔 항상 멧돼지가 있었어
하얀담요에 칠자세장을 가득 싸고서 이제는 피먹은 애들을 위해 남겨둔 것이 있어..
해맑은 한장씩이 담긴 맷돼지...
난 그냥 이대로 피박을 쓰는가..
난 그냥 이대로 첫뻑을 하는가...
난 그냥 이대로 오링이 나는가...
난 그냥 돈꾸러가는 내모습이 너무나...
이렇게 돈을 꿔버린..
나를 두고 화장실가지마..
하지만 나는 기다려..
애들 다시 돌아올 날까지...담요위에서...


* 작품 해설
처음부터 싹쓸이 당해서..피를 뺐겼으나..
다시 싹쓸이로 피를 되받아오는 불굴의 투지를 가진 주인공..
광,고도리,청단이 모두 깨진시점에서..
똥쌍피를 쥐고 있던 주인공은 고를 부르고 비쌍피로 투고를 불렀지만.. 칠자로 싸고 말았다...
완전 망했다고 생각을 하게 하는 장면이지만..
주인공은 돈줄을 생각을 하지 않는다..
자신이 맷돼지가 그려진 칠자를 들고 있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멧돼지를 내고 한장씩 받으려고 하지만...
앞에서 스톱을 하는 바람에 독박이라는 시련을 다시 겪게된다 하지만..
다시 돈을 꿔서 새로 시작하려는 새출발의 마음을 가진다..
하지만..패거리는 화장실을 핑계로 도망가고
주인공은 자신의 돈을 딴 애들이 다시돌아오기만을 기다린다는..
불교의 윤회설이 담긴...예술적인 노래라 할수 있다...


작가소개

고태지와 광파는 아이들(1970 ~ 현재)
못먹어도 고를 부르는 고태지가..
초상집에서..화투를 치다가...광만 파는 얍실한 애들을 만나..얍실하게 싸움을 하다가..
술한잔하고..당구장가서 화투로 씩스볼을 치다가...
친해져서 결성한그룹..

히트곡으로는 `환상속의 고도리`,`난 쌌어요`,`파토 이데아`, `오광을 꿈꾸며`,`Come Back HwaTuPan` 등이 있다


갑자기 현대가요로 시점이 바뀌었으나 일제시대 한글말살정책을 받으면서도
세종단왕의 뜻을 이어받아...청단..홍단이 한글로 쓰여진 화투패로 고스톱을 치던 이들이 있었으니
청단을 주무기로 하는 자,홍단을,고도리를,광을,피를 주무기로 하는자 할것 없이..
모두 모여 민족화투 대표...33인이 모여서..
상가집으로 위장한 후 밤새도록 화투를 쳤다고 한다..
이들은 3.1 고도리 만세 사건을 일으켰고 만주에서도 꾸준히 돈을 따서 독립운동 자금을 대주기도 했다....
그럼 만주에서 돈을 따던 정피용탓자의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적은시를 잠시 감상해 보도록 하겠다...


* 쓰리고 수 *

넓은 담요 동쪽 끝으 로 옛이야기 지줄대는 삼광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백이 맷돼지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따닥을 하는곳.

그 쓰리고가 차마 꿈엔들 잊힐 리랴.

싹쓸이에 피가 식어지면,

비인 담요에 뒤집는 소리 고를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눈에

불을켜고 화투짝을 때리시는곳.

그 쓰리고가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담요위에서 자란 내 마음 파란 청 빛이 그리워 함부로 쏜 폭탄을 찾으려

풀섶이슬에 한장씩 휘적시던 곳.

그 쓰리고가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전설담요에 춤추는 멍텅구리같은 검은 팔공산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것도 없는,

사철 발벗은 아내가 따가운 눈길을 등에 지고 광을 팔던 곳.

그 쓰리고가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꽃힌 화투짝 하늘에

는 꽃힌 화투짝 알 수도 없는 48+1 로 발을 옮기고,

서리 독수리 우지짓고 지나가는 초라한 고도리,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거리는 곳그 쓰리고가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 작품 해설

만주에서 한창 끗발 날리던 주인공이 고향에서 쓰리고
로 엄청난 돈을 잃던 생각을 하는 시다...
후렴구가 쓰리고로 인한 아픔을 더해주고 있다...
고향에서 가족들끼리 옹기 종기 둘러앉아 화투를 치던 생각을 적은 시다...
마지막 연에서...영화 48+1에서나 볼 수있는 화투짝 던져서 천장에 꼽기..가 나와서..
탓자집안의 무서움을더해주고 있다..


작가소개

정피용 (1902 ~ ? )
일제시대 충북 최고의 탓자로써 일본으로 유학해서..
일본인 이노무새끼와 브라질의 자꾸 광팔래를 이겨
화투계의 대부로 군림하다가 6.25때 북한으로 납치되어 생사를 모름...
김일성과 월남뽕치다가..돈을따서 아오지 탄광으로 끌려가서 사라졌다는 설도 있음

이 글에 대한 댓글이 총 3건 있습니다.

네에. 웃었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죠?^^

허정수(wertyu)님이 2003-10-19 17:17에 작성한 댓글입니다.

마라톤은 지금도 열심히 하고 계시죠?

문태준(taejun)님이 2003-10-19 18:28에 작성한 댓글입니다.

예..정신없이 바빠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두분도 물론 잘 지내시죠?

고원택님이 2003-10-21 19:03에 작성한 댓글입니다. Edit
[Top]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80610월이 가기전에.. 번개를 한번 때리는게.. [9]
이정환
2003-10-21
1961
3804php소스를 잘 정리한 곳 입니다
초롱이
2003-10-20
1933
3803운영자님 링크 부탁합니다. [2]
보규니
2003-10-17
1721
3801웃읍시다.... [3]
고원택
2003-10-17
1862
3795무료 세미나 소식입니다~! 광고같지만... 무료인만큼 많이 참석들하시라구요~ ^^:; [1]
늘푸흠
2003-10-09
2067
3794HP psc1210 (복합기) 두개 ㅠㅠ [3]
이뿌니
2003-10-09
2129
3793설문 조사 참여 부탁 드릴께요^^
허정수
2003-10-08
1875
Valid XHTML 1.0!
All about the DATABASE... Copyleft 1999-2021 DSN, All rights reserved.
작업시간: 0.136초, 이곳 서비스는
	PostgreSQL v13.3으로 자료를 관리합니다